Blog | Tag | Local | Media | Guest | Login  RSS
스트븐 킹의 소설 뒤로 무엇을 읽을가 고민하다. [Skeleton Crew] 전에 다른 재미를 느끼고 싶어 정보를 찾다가 알게된 스릴러 작가 더글러스 프레스톤과 링컨 차일드의 베스트셀러 렐릭을 읽어 보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영화화 되어있어 글을 읽고 원서와 비교하는 재미도 기대가 되지만 400여  페이지라는 방대한 양이 조금은 부담이 되었으나 챕터별로 짧은 구분으로 되어있어 마치 하나의 scene 이 연상되는 듯한 전개가 매우 흥미로웠다. 어제만 40페이지를 줄곧 시간이 가는 줄도 모르고 읽었으니 말이다.

 태그 : 
Name
Password
Homepage
비밀글 (Secret)